유랜시아 책 - 제115편 : 지존적 존재

(USGNY[CM]-KOR-000-1996-3)

유랜시아 책   

부 III: 유랜시아의 역사

제115편 : 지존적 존재



제115편 : 지존적 존재

115:0.1 (1260.1) 아버지 하나님에 대하여, 아들신분은 굉장한 관계이다. 지존자 하나님에 대하여, 성취가 신분의 전제(前提)이다--누구든지 무엇을 행할 뿐만 아니라 무엇이어야만 한다.

1. 개념 틀들의 상대성

115:1.1 (1260.2) 부분적이고 미완성적이며 진화하는 지능들은, 만약에 생각하는 우주 틀을 형성하기에 모든 정신의 타고난 능력이 너무 높거나 또는 너무 낮다면 총괄우주에서는 무기력하게 될 것인데, 그것은 최초의 이성적 사고 원형(原型)을 형성할 수 없게 될 것임을 뜻한다. 만약에 정신이 결말을 추론할 수 없다면, 즉 그것이 참된 근원들에 이를 수 없다면, 그러한 정신은 반드시 결말들을 가정(假定)할 것이며 정신이 창조한 이 가정들의 틀 안에서 논리적인 사고의 의미들을 그것이 갖게 될 근원들을 창안해 낼 것이다. 그리고 피조물 사고를 위한 그러한 우주 틀들이 이성적인 지능적 운영에 필수 불가결한 반면, 그것들은 예외 없이 보다 크거나 또는 보다 작은 정도로 잘못되어 있다.

115:1.2 (1260.3) 우주에 대한 개념적 틀들은 오직 상대적으로 참될 뿐이며; 그것들은 확장되는 조화우주 파악의 확대 앞에 결국 반드시 길을 내주게 되는 유용한 발판들이다. 진리와 아름다움 그리고 선함, 도덕성, 윤리, 의무, 사랑, 신성(神性), 실존, 존재, 목적, 운명, 시간, 공간, 심지어 신격에 대한 이해도 오직 상대적으로 참될 뿐이다. 하나님아버지보다 훨씬 더 크신 분이지만, 아버지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최고 높은 개념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창조주-피조물 관계를 보여주는 아버지-아들 관계는, 오르본톤에서, 하보나에서, 그리고 낙원에서 달성될 신격에 대한 그 초인간적 개념작용들에 의해 증대될 것이다. 사람은 필사자의 우주 틀 속에서 생각하지 않을 수 없지만, 그것이 그 속에 사고(思考)가 자리 잡을 수 있는 다른 더 높은 틀들을 상상할 수 없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115:1.3 (1260.4) 우주들의 우주에 대한 필사자의 파악을 쉽게 하기 위하여, 조화우주 실체의 다양한 차원들이 유한, 절대, 그리고 유한절대라고 지명되었다. 이것들 중에서 오직 절대적 존재들만이 무조건적으로 영원한, 즉 진정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유한절대자들과 유한체들은, 근원적이고 근본적인 무한성의 절대 실체의 파생물들, 변경물들, 자격조건들, 그리고 희석물(稀釋物)들이다.

115:1.4 (1260.5) 유한체의 영역들은 하나님의 영원한 목적 덕분에 존재한다. 유한 피조물들은, 높든지 낮든지, 이론들을 제창할 수 있으며, 조화우주적 질서 안에서 유한체의 필요에 맞게 그렇게 해왔지만, 결국 그것은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기로 하셨기 때문에 존재한다. 우주는 설명될 수 없으며, 뿐만 아니라 어떤 유한한 피조물이 조상 전래의 존재들 즉 창조주들 또는 어버이들의 이전(以前) 행위들과 그 전에 존재한 의지작용에 호소하지 않은 채 자기 자신의 개별 실존에 대한 이성적 원인을 제공할 수도 없다.

2. 지존성을 위한 절대적 기초

115:2.1 (1261.1) 존재론적 입장에서 볼 때, 성단(星團)들 전반에 걸쳐 어떤 새로운 것도 발생할 수 없는데, 자존자(自存者) 안에 고유하게 있는 무한대의 완성은 일곱 절대자들 속에 영원히 현존하고, 삼중체(三重體) 안에서 기능적으로 연합되어있으며, 삼극체(三極體) 안에서 전달되도록 연합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한대가 이 절대적 연합들 속에 그렇게 존재론적으로 현존한다는 사실이 새로운 조화우주적 경험들의 실현을 결코 불가능하게 만들지는 않는다. 유한 피조물의 관점에서 볼 때, 무한대는 잠재적인 많은 것, 즉 현재의 실제성이기보다는 미래의 가능성에 속하는 많은 것들을 포함한다.

115:2.2 (1261.2) 가치는 우주 실체에 있어서 하나의 독특한 요소이다. 우리는 무한하고 거룩한 어떤 것의 가치가 어떻게 증가될 수 있는지 파악하지 못한다. 그러나 우리는 의미들이 심지어 무한한 신격의 관계들 속에서 증가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변경될 수는 있음을 발견한다. 경험적인 우주들에게는 신성한 가치들조차도 실체 의미들에 대한 확장된 파악에 의해 실체들로서 증가된다.

115:2.3 (1261.3) 모든 경험하는 차원들에서의 우주적 창조와 진화의 전체 요강은 겉으로 보기에 잠재성들이 실제성들로 전환되는 문제이며; 이 변형은 공간 효력과 정신 효력 그리고 영 효력의 영역과 똑같이 취급해야만 한다.

115:2.4 (1261.4) 조화우주의 가능성들이 실제적 실존으로 변하는 가능성들을 제공하는 분명한 방법은 여러 차원에 걸쳐 다양한데, 유한 세계 속에서는 경험적 진화이며 유한절대적 세계에서는 경험적 생겨남이다. 존재론적 무한대는 모든 것을 포함하는 상태 속에서 정말로 무조건적이며, 바로 이러한 모든 것을 포함하는 상태는 반드시, 필연적으로 진화적인 유한 경험 과정을 위한 가능성까지도 포함한다. 그리고 그러한 경험적 성장의 가능성은 지존자 위에 그리고 그 안에 영향을 미치는 삼극체 관계들을 통하여 우주 실제가 된다.

3. 근원적, 실제적, 잠재적

115:3.1 (1261.5) 절대적인 조화우주는 개념적으로 제한이 없으며; 최초의 이 실체의 범위와 본질에 대해 정의를 내리는 것은 무한대에 자격조건들을 부여하는 것이고 영원성의 순수한 개념을 약화시키는 것이다. 무한-영원, 영원-무한의 관념은 크기에 있어서는 무제한적이고 사실적으로는 절대적이다. 무한대의 실체 또는 실체의 무한대를 표현하기에 적당한 언어가 유란시아에는 과거나 현재 또는 미래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무한한 조화우주 안에 있는 유한한 피조물인 사람은 그것에 대한 파악이 정말로 자신의 능력을 벗어나는 무한한, 한계가 없는, 시작이-없는, 끝이-없는 그 실존에 대한 왜곡된 반영과 약화된 개념작용들로 만족하지 않으면 안 된다.

115:3.2 (1261.6) 정신은 그러한 실체의 통일을 먼저 깨뜨리려고 시도하지 않고는 절대에 대한 개념을 납득할 희망이 결코 존재하지 않는다. 정신은 모든 차이를 통합하지만, 그러한 차이가 없는 바로 그러한 곳에서는 이해하는 개념들을 공식화하려고 시도하는 근거를 발견하지 못한다.

115:3.3 (1261.7) 무한대의 근본적 균형 상태는 인간이 이해하려는 시도보다 먼저 분할(分割)을 요구한다. 이 문서들 속에서 자존자--피조물 정신의 최초의 공리(公理)--로 표현되어 온 무한대 속에서의 통일이 존재한다. 그러나 그것이 무조건적 통일을 여전히 이루는 한편 이 통일이 어떻게 하여 이중성과 삼중성 그리고 다양성으로 변할 수 있는지를 피조물은 결코 이해할 수 없다. 사람은 하나님의 복수(複數) 인격화 이외에 나뉘지 않은 삼위일체 신격을 잠깐 멈추어 심사숙고 하고자 할 때 비슷한 문제에 봉착한다.

115:3.4 (1262.1) 이 개념이 한 단어로 표현되는 이유는 사람이 무한대와 얼마나 먼가를 보여줄 뿐이다. 무한대는 한 편에서는 통일인 반면, 또 다른 한 편에서는 끝이나 제한이 없는 다양성이다. 무한대는, 유한한 지성체들에 의해 관측될 때, 피조물 철학과 유한 형이상학의 최대 역설이다. 사람의 영적(靈的) 본성이 무한하신 아버지께 경배하는 경험에까지 도달하더라도, 사람의 지능적 파악 수용능력은 지존적 존재라는 최대 개념작용에 의해 흡수된다. 지존자를 넘어서면, 개념들은 점점 더 이름뿐인 상태가 되고; 실체의 참된 명칭과는 점점 거리가 멀어지며; 초월유한을 향한 유한한 이해에 대한 피조물의 객관화(客觀化)에 점점 더 가까워진다.

115:3.5 (1262.2) 절대적 차원의 한 가지 기본적 개념작용은 다음과 같은 세 국면들의 선결조건을 포함한다:

115:3.6 (1262.3) 1. 근원적 존재. 제1 근원 및 중심에 대한 무조건적 개념, 즉 모든 실체를 기원시키는 자존자의 근원 형태화.

115:3.7 (1262.4) 2. 실제적 존재. 제2 근원 및 중심, 제3 근원 및 중심, 그리고 낙원 근원 및 중심이라는 실체의 세 절대자들의 합동. 영원한 아들무한한 영 그리고 낙원 으로 이루어진 이 3극체는 제1 근원 및 중심의 원형(原型)에 대한 실제적 계시를 이룬다.

115:3.8 (1262.5) 3. 잠재적 존재. 신격 절대자, 무조건적 절대자, 그리고 우주적 절대자라는 잠재성의 세 절대자들의 합동. 존재론적 잠재성의 이 삼극체는 제1 근원 및 중심의 독창성에 대한 잠재적 계시를 이룬다.

115:3.9 (1262.6) 근원적 존재실제적 존재 그리고 잠재적 존재의 상호연합은 모든 우주 성장의 가능성을 가져오는 무한대 속에서의 긴장 상태들을 초래하며; 성장은 칠중의 존재지존자 그리고 궁극자의 본성이다.

115:3.10 (1262.7) 신격 절대자우주적 절대자 그리고 무조건적 절대자의 연합 안에서, 잠재성은 절대적인 반면 실제성은 불시적(不時的)이며; 제2 근원 및 중심제3 근원 및 중심 그리고 낙원 근원 및 중심의 연합 속에서는 실제성이 절대적인 반면 잠재성은 불시적이며; 제1 근원 및 중심의 원형 속에서는 실체성이나 잠재성 중 어떤 것도 현존하거나 불시적인 것이라고 우리는 말할 수 없다--아버지는 존재하신다.

115:3.11 (1262.8) 시간적인 견지에서 볼 때, 실제적 존재는 과거에 있었고 현재에도 있는 것이며; 잠재적 존재는 있게 되는 그리고 미래에 존재하게 되는 것이며; 근원적 존재는 현재 존재하는 바로 그것이다. 영원성의 견지에서 본다면, 근원적 존재실제적 존재 그리고 잠재적 존재 사이의 차이점들은 그렇게 명백하지 않다. 이러한 삼위일체적 특성들은 낙원-영원성 차원들에서는 그렇게 뚜렷하지가 않다. 영원 속에서는 모든 것이 현재 존재한다--오직 시간과 공간 속에 아직까지는 모든 것이 계시되지 않았을 뿐이다.

115:3.12 (1262.9) 피조물의 견지에서 본다면, 실제성은 물질이고 잠재성은 수용능력이다. 실제성은 최고 중심부에 존재하고 그곳으로부터 주변의 무한대 속으로 확장하며; 잠재성은 무한대 주변으로부터 안쪽으로 들어오고 모든 것들의 중심에 모인다. 근원성은 처음에는 원인이었다가 그 다음에는 잠재적 상태들로부터 실제적 상태들로 바뀌는 실체 변질의 순환과, 현존하는 실제들을 잠재적인 상태로 만드는 것의 이중적 움직임의 균형을 잡는다.

115:3.13 (1262.10) 잠재성의 세 절대자들은 조화우주의 순전히 영원한 차원에서 작동할 수 있는데, 그래서 하위(下位)절대적인 그러한 차원들에서는 결코 기능을 발휘할 수 없다. 실체의 하강하는 차원들에서는 잠재성의 삼극체가 지존자 위에서 그리고 궁극자와 함께 나타난다. 잠재적인 상태는 하위(下位)절대적인 어떤 차원에서 한 부분에 대해 시간-현실화되지 못할 수도 있지만 집합적으로는 결코 그렇게 되지 않는다. 하나님의 뜻은 결국 이루어지는데, 항상 개별적인 것들을 고려하시지는 않지만 전체에 대해서는 반드시 고려하신다.

115:3.14 (1263.1) 조화우주에 실존하는 것들이 자기들의 중심을 갖는 것은 실체성의 삼극체 안에서이며; 아들낙원으로 이루어진 이 연합체 안에 있는 모든 중심은 영이나 정신 또는 에너지이다. 영(靈) 아들의 인격체는 우주들 전체에 걸친 모든 인격체를 위한 최고의 원형이다. 낙원 섬의 본질은, 하보나가 완전한 계시이고 연방우주들이 하나의 완성되어 가는 계시인 총괄 원형(原型)이다. 공동 행위자는 동시적으로 조화우주 에너지의 정신 활성화이고, 영(靈) 목적의 개념화이며, 물질적 차원들의 수학적인 인과관계들과 영적 차원의 자발적인 목적들 및 동기들의 결합이다. 유한한 우주 안에서 그리고 그에 대하여, 아들낙원궁극자지존자 안에서 조절되고 자격을 갖추듯이 궁극자 안에서 그리고 그 위에서 작용한다.

115:3.15 (1263.2) 사람이 낙원 상승 과정에서 추구하는 그것이다. (인간적 신성의) 잠재성은 사람이 그 탐구 속에서 진화하는 그것이다. 근원적 존재는 실제적 존재인 사람과 잠재적 존재인 사람 그리고 영원한 존재인 사람의 공존과 통합을 가능하게 만든다.

115:3.16 (1263.3) 조화우주의 최종적인 원동력은 실체가 잠재성으로부터 실제성으로 계속 전환되는 것에 관여해야만 한다. 이론상으로는, 이러한 변질에 끝이 있겠지만, 사실적으로는 잠재적 존재실제적 존재가 모두 근원적 존재(자존자) 안에서 운행하게 되어 있기 때문에 그러한 것이 불가능하며, 이러한 동화(同化) 때문에 우주의 발전적 진보에 제한을 두는 것이 영원토록 불가능하다. 자존자와 동화되는 존재는 어떤 것이든지 진보에 있어서 끝나는 점을 결코 발견할 수 없는데 왜냐하면 자존자의 잠재력들의 실제성이 절대적이고 자존자의 실제들의 잠재성 역시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실제들은 지금까지 불가능하였던 잠재력들이 실현될 수 있는 새로운 길들을 열어 가게 될 것이다--모든 인간 결정마다 인간 경험 속에서 새로운 실체를 실현할 뿐만 아니라 인간 성장을 위하여 새로운 역량을 펼친다. 사람은 모든 자녀 속에서 존속하고, 모론시아 진보자는 하나님을 아는 성숙한 사람 속에 거주한다.

115:3.17 (1263.4) 성장이 정지된 것들은 전체 조화우주 안에 결코 나타날 수 없는데 왜냐하면 성장--절대적인 실제들--은 무조건적이기 때문이며 성장의 가능성들--절대적인 잠재성들--은 무한하기 때문이다. 실용적인 견지에서 본다면, 우주의 현자(賢者)들은 이라는 그러한 것이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였다.

115:3.18 (1263.5) 제한된 견해에서 본다면, 정말로 여러 종말(終末)들 즉 활동들의 종결되는 상황들이 존재하지만, 더 높은 우주적 차원에서 더 큰 관점에서 본다면, 종말이라는 것들은 존재하지 않고 다만 한 국면에서 다른 국면으로 발전하는 변화들이 있을 뿐이다. 총괄우주(總括宇宙)의 주요 연대기성(年代記性)은 여러 우주 시대들, 즉 하보나 시대와 연방우주 시대 그리고 외계 우주 시대와 관계가 있다. 그러나 연차적 관계들을 갖는 기본적인 이 부분들조차도 끝이 없는 영원의 고속도로 선상에 있는 상대적인 경계표들에 불과하다.

115:3.19 (1263.6) 지존적 존재의 진리와 아름다움과 선함에 대한 최종적인 통찰은, 진리와 아름다움 그리고 선함이라는 개념 차원들을 뛰어 넘어 존재하는 궁극적 신성(神性)의 유한절대적 특성들로 발전하는 피조물에게만 열려질 수 있다.

4. 지존적 실체의 근원들

115:4.1 (1263.7) 지존자 하나님기원(起源)에 대한 어떤 연구든지 반드시 낙원 삼위일체와 함께 시작되어야만 하는데 왜냐하면 삼위일체는 근원적 신격인 반면 지존자는 파생된 신격이기 때문이다. 지존자의 성장에 대한 어떤 연구든지 반드시 존재론적 삼극체들을 고려해야만 하는데, 왜냐하면 그들은 모든 절대적 실제성과 모든 무한한 잠재성을 (제1 근원 및 중심에 관련하여) 포함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진화적 지존자는 실존의 유한 차원에서 그리고 그 차원 안에서 잠재적인 것들이 실제적인 것들로 변화--변형--하는 최고조에 달한 그리고 인격적으로 자발적인 초점이다. 두 가지 삼극체들 즉 실제적인 것과 잠재적인 것은 우주들 안에서의 성장에 대한 상호 관계들의 전체성을 포함한다.

115:4.2 (1264.1) 지존자의 근원은 낙원 삼위일체--영원하고 실제적이며 나뉘지 않은 신격--안에 있다. 지존자는 무엇보다도 먼저 하나의 영(靈) 인격이며, 이 영 인격은 삼위일체로부터 유래한다. 그러나 지존자는 2차적으로 성장--진화적 성장--의 신격이고 이 성장은 두 개의 삼극체들 즉 실제와 잠재로부터 기원된다.

115:4.3 (1264.2) 만약에 무한한 삼극체들이 유한 차원에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을 파악하기 어렵다면, 잠시 멈추어서 그들의 바로 그 무한성이 유한의 잠재성을 그 자체 속에 포함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고려하기 바라며; 무한성은 가장 낮고 가장 조건적인 실존으로부터 가장 높고 무조건적으로 절대적인 실체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들을 포함한다.

115:4.4 (1264.3) 무한이 유한을 내포한다는 사실을 파악하는 것은, 이 무한이 실제적으로 어떻게 유한 존재들에게 나타나는지를 이해하는 것처럼 그렇게 어렵지는 않다. 그러나 필사적 사람에게 내주하는 사고 섭리사들은, 절대적인 하나님께서도 (절대로서) 모든 우주의 가장 낮고 작은 의지적 피조물과도 실제적으로 직접 접촉하실 수 있고 또 그렇게 하고 계시다는 영원한 증거물들 중 하나이다.

115:4.5 (1264.4) 실제적 존재와 잠재적 존재를 공동으로 포함하는 삼극체들은 지존적 존재와 관련하여 유한 차원에 나타난다. 그렇게 나타나는 기법은 직접적인 동시에 간접적인데 즉: 삼극체 관계들이 지존자 안에서 직접적으로 반향하는 한 직접적이고, 그들이 유한절대적 존재의 생겨난 차원을 통하여 유래되는 한 간접적이다.

115:4.6 (1264.5) 지존적 실체는, 전체 유한(有限) 실체인데, 외부(外部) 공간의 무조건적 잠재성들과 모든 것들의 중심에 있는 무조건적 실체성들 사이에서 역동적(力動的)인 성장 과정에 있다. 유한 영역은 낙원의 유한절대적 단체들과 시간 세계의 지존 창조주 인격체들의 협동(協同)을 통하여 그렇게 사실화 한다. 세 명의 장대한 잠재적 절대자들의 조건적 가능성들을 성숙시키는 행동은 총괄우주설계자들과 그들의 초월적인 동료들의 유한절대적 기능이다. 그리고 이 결말들이 어떤 지점의 성숙을 달성하게 되었을 때, 지존적 창조주 인격체들은 진화하는 우주들을 사실적 존재로 만드는 오랜 세월의 과제에 착수하기 위하여 낙원으로부터 나타났다.

115:4.7 (1264.6) 지존성(至尊性)의 성장은 지존자의 영(靈) 인격인 삼극체들로부터 즉 삼위일체로부터 기원되지만, 그러나 전능자의 권력 특권은 칠중 하나님의 신성(神性) 성립에 입각하는 반면, 전능한 지존자의 권력 특권이 지존자 하나님의 영 인격과 결합하는 것은 공동 행위자의 사역에 의하여 일어나는데, 그는 지존자의 정신을 결합된 요소로서 이 진화적 신격 안에 증여하였다.

5. 낙원 삼위일체에 대한 지존자의 관계

115:5.1 (1264.7) 지존적 존재는 자신의 인격적 및 영 본성의 실체를 위하여 낙원 삼위일체의 실존과 행위에 절대적으로 의존한다. 지존자의 성장이 삼극체 관계의 문제인 반면, 지존자 하나님의 영(靈) 인격체는 낙원 삼위일체에 의존하고 그로부터 기원되었는데, 그것은 지존자의 진화적 성장이 그 주위에 점차적으로 나타나는 완전하고 무한한 안정성의 절대적 중심-근원으로서 항상 남아 있다.

115:5.2 (1265.1) 삼위일체의 기능은 지존자의 기능에 관련되어 있는데, 왜냐하면 삼위일체지존성의 기능의 차원을 포함하여 모든 (전체) 차원들에서 작용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보나 시대가 연방우주들의 시대에게 길을 비켜준 것처럼, 직접적인 창조자로서의 삼위일체의 식별 가능한 행위는 낙원 신격들의 자녀들의 창조적 행동들에게 길을 비켜주었다.

6. 삼극체들에 대한 지존자의 관계

115:6.1 (1265.2) 실제성의 삼극체는 하보나-이후(以後) 분할시대들 속에서 계속 직접적으로 작용하며; 낙원 중력은 물질적 실존의 기본적 단위들을 지배하고, 영원한 아들의 영 중력은 영 실존의 근본적 가치들 위에 직접적으로 작용하며, 공동 행위자의 정신 중력은 지능적 실존의 모든 중대한 의미들을 반드시 지배한다.

115:6.2 (1265.3) 그러나 창조적 활동의 각 단계가 미지의 공간을 통하여 뻗어나갈 때, 그것은 중앙 장치--절대적인 낙원 과 거기에 거주하는 무한한 신격들--의 창조적 군대들과 신성한 인격체들에 의해 직접 행동으로부터 떨어져 나가 점점 더 멀리 작용하고 존재한다. 그러므로 조화우주 실존의 연속적(連續的)인 이 차원들은 무한대(無限大)의 세 절대자 인격체들 안에 이루어지는 발전에 점점 더 의존하게 된다.

115:6.3 (1265.4) 지존적 존재영원한 아들이나 무한한 영 또는 낙원 섬의 비인격적 실체 안에 명백하게 나타나지 않은 조화우주적 사역을 할 수 있는 가능성들을 포함한다. 이 설명은 기본적인 이 세 실제성들의 절대성을 고려하여 만들어졌지만, 지존자의 성장은 신격낙원의 이 실제성들에 입각하였을 뿐만 아니라 신격 절대자우주적 절대자 그리고 무조건적 절대자 안에서의 발전들 속에도 포함되어 있다.

115:6.4 (1265.5) 지존자는 오직 하나님을 닮은 상태를 달성하는 진화적 우주들의 피조물과 창조주들로서 성장할 뿐만 아니라, 이 유한한 신격은 또한 광우주의 유한한 가능성들에 대한 피조물과 창조주 정복의 결과로서 성장을 경험하기도 한다. 지존자의 움직임은 이중적(二重的)인데 즉: 집약적으로는 낙원신격을 향하고 광범위하게는 잠재에 대한 절대자들의 무한성을 향한다.

115:6.5 (1265.6) 현재의 우주 시대에는 이러한 이중적 움직임이 광우주의 상승하는 인격체들과 하강하는 인격체들 속에 계시되어 있다. 지존자 창조주 인격체들과 그들의 신성한 모든 동료들은 지존자의 움직임을 발산하면서 외부 세계를 반영하는 반면, 일곱 연방우주들로부터 상승하는 순례자들은 지존성의 경향을 모으면서 내부 세계를 암시한다.

115:6.6 (1265.7) 유한 신격은 이중적 상관성을 항상 추구하는데, 안쪽으로는 낙원과 그것에 대한 신격들을 향하고 바깥쪽으로는 무한대와 그 가운데의 절대자들을 향한다. 창조주 아들들 안에서 인격화하고 권력 통제관들 안에서 힘을 키우는 낙원-창조적 신성(神性)의 강력한 분출은 지존성의 밖을 향한 광대한 물결이 잠재성의 영역 안으로 들어감을 의미하는 반면, 광우주의 상승하는 피조물들의 끝없는 행렬은 낙원 신격과의 통일을 향한 지존성의 안쪽을 향한 강력한 파도를 목격한다.

115:6.7 (1265.8) 인간 존재들은 보이지 않는 존재들의 움직임이 때로는 보이는 존재들의 그것의 영향들을 관측함으로써 식별될 수 있다고 배워왔으며; 그 우주들 안에 있는 우리들은 광우주의 인격체들과 원형들 안에서 이루어지는 그러한 진화들의 반향들을 관측함으로써 지존성의 운동들과 경향들을 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오래 전부터 배워왔다.

115:6.8 (1266.1) 비록 우리가 확신할 수 없다 하더라도, 우리가 믿고자 하는 것은, 지존자낙원 신격에 대한 하나의 유한 반영으로서, 외계 공간으로 영원히 진보해 가고 있지만; 외계 공간의 세 절대자 잠재력들의 자격조건으로서는, 이 지존적 존재낙원 통일을 영원토록 추구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이중적 움직임은 현재 조직되어 있는 우주들 안에서의 기본적 활동들 대부분을 설명하는 것처럼 보인다.

7. 지존자의 본성

115:7.1 (1266.2) 지존자신격 안에서 아버지-자존자는 상태에 있어서의 무한성과 존재에 있어서의 영원성 그리고 본성에 있어서의 절대성 속에 근본적으로 들어 있는 제한들로부터 상대적으로 완전한 해방을 성취하셨다. 그러나 지존자 하나님은 우주적 기능의 경험적 자격조건들을 받아들임으로써만 모든 존재론적 제한들로부터 구속을 받지 않으셨다. 경험을 위한 수용능력을 달성하심에 있어서, 유한(有限)의 하나님은 또한 그것을 위한 필연성도 받아들이셨으며; 영원으로부터의 해방을 성취함에 있어서 전능자는 시간이라는 장벽에 부딪치셨으며; 지존자는 성장과 발전을 실존의 부분성에 대한 결과와 본성의 미완성 즉 존재의 비(非)절대성으로 알 수 있을 뿐이다.

115:7.2 (1266.3) 이 모든 것은 아버지의 계획에 따르지 않으면 안 되는데, 그것은 노력에 따른 유한한 진보와 인내에 따른 피조물 성취 그리고 신앙에 따른 인격체 개발을 단언하였다. 지존자의 경험-진화를 그렇게 규정함으로써, 아버지께서는 유한한 피조물들이 우주들 안에 존재할 수 있게 만드셨으며, 경험적 진보에 의하여 때로는 지존성이라는 신성(神性)을 달성할 수 있게 만드셨다.

115:7.3 (1266.4) 지존자를 포함하여 그리고 심지어 궁극자를 포함하여, 일곱 절대자들의 무조건적인 가치들을 제외하고는 모든 실체가 상대적이다. 지존성의 실상은 낙원 능력과 아들 인격체 그리고 공동 행위에 입각하지만, 지존자의 성장은 신격 절대자무조건적 절대자 그리고 우주적 절대자 안에 포함된다. 그리고 합성하고 통합하는 이 신격--지존자 하나님--은 제1 근원 및 중심이신 낙원 아버지의 불가사의한 본성의 무한한 통일에 의해서 광우주 전체에 드리워진 유한한 그림자의 의인화(擬人化)이다.

115:7.4 (1266.5) 삼극체들이 유한 차원에서 직접적으로 활동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들은 지존자에게 영향을 미치는데, 그 지존자절대자 실제절대자 잠재의 본성들에 대한 유한한 조건들의 조화우주적 총합이며 신격 집중화(集中化)이다.

115:7.5 (1266.6) 낙원 삼위일체는 절대적 필연성이 될 것으로 여겨지며; 일곱 으뜸 영들은 분명히 삼위일체 불가피성들이며; 지존자의 능력-정신-영-인격 실현은 진화적 불가피성이 되어야만 한다.

115:7.6 (1266.7) 지존자 하나님은 무조건적 무한대 속에 불가피한 존재로 나타나지는 않았지만, 모든 상대성 차원들에서는 그러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진화적 경험을 집중시키고 요약하고 포함시키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인데, 그의 신격 본성 안에서 이 양식의 실체 감지의 결과들을 효과적으로 통합한다. 그 외에도 그는 필연적 생겨남궁극자 하나님의 초월-경험과 초월-유한의 출현에 기여할 목적으로 행동하는 것처럼 보인다.

115:7.7 (1267.1) 지존적 존재는 근원(根源)과 역할 그리고 운명 즉: 시작하는 삼위일체와 활동하는 우주 그리고 직접적인 운명의 삼위일체 궁극자를 고려하지 않고서는 충분하게 평가될 수 없다.

115:7.8 (1267.2) 지존자는 진화적 경험을 더하는 과정에 의해 유한 존재를 유한절대적 존재와 연결시키는데, 그것은 공동 행위자의 정신이 인격적 아들의 신성한 영성(靈性)을 낙원 원형의 불변하는 에너지들과 결합시키는 것과 같으며, 우주적 절대자의 현존이 신격 활성화와 무조건적 존재 반응성을 통합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그리고 이러한 통일은 모든 사물들과 모든 존재들에 대한 최초의 아버지-원인근원-원형의 원초적 통일이라는 발견되지 않은 활동에 대한 계시임에 틀림없다.

115:7.9 (1267.3) [유란시아에 잠시 머문 강력한 사자에 의해 후원됨]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