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랜시아 책 - 제105편 : 신격과 실체

(USGNY[CM]-KOR-000-1996-3)

유랜시아 책   

부 III: 유랜시아의 역사

제105편 : 신격과 실체



제105편 : 신격과 실체

105:0.1 (1152.1) 우주 지성체들 중 높은 계층들에게조차 무한성은 오직 부분적으로만 납득될 수 있으며, 실체의 완결성은 오직 상대적으로만 이해될 수 있다. 인간 정신은, 실제라 불리는 모든 것의 기원과 운명에 대한 영원-신비를 통찰하려 할 때, 영원성-무한성을 하나의 절대적 원인에 의해 산출된 거의 무한한, 그리고 끝없는 변화를 일으키는 우주적 궤도에 두루 작용하면서 운명에 대한 어떤 절대적이고 무한한 잠재력을 영원히 추구하는 타원으로 상상함으로써 그 문제에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을 것이다.

105:0.2 (1152.2) 필사자 지능이 실체 전체성에 대한 개념을 파악하려 시도할 때, 그런 유한한 정신은 무한성-실체와 대면케 되며; 실체 전체성은 무한성이고 그렇기 때문에 개념 수용력에서 준무한(准無限)인 어떤 정신에 의해서든 결코 충분히 납득될 수 없다.

105:0.3 (1152.3) 인간 정신은 영원성 실존들에 대한 적당한 개념 형성이 거의 불가능하며, 그런 납득 없이는 실체 전체성에 대한 우리 개념들조차 설명하기가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우리는 그런 소개를 시도할 수 있는데, 필사자 정신의 납득 수준에 이르는 해석-변경 과정에서 우리 개념들이 심각한 왜곡에 입각할 수밖에 없음도 잘 안다.

1. 자존자에 대한 철학적 개념

105:1.1 (1152.4) 우주들의 철학자들은, 무한성 안에서의 절대적인 원래의 원인이, 무한한, 영원한, 그리고 절대적인 자존자(自存者)로서 역할 하는 우주적 아버지에 기인한다고 추정한다.

105:1.2 (1152.5) 무한한 자존자에 대한 이 개념을 필사자 지능에게 제시함에서 수반되는 많은 위험 요소가 있는데, 이 개념은 인간의 체험적 이해와 너무 거리가 멀어서 의미들에 대한 심각한 왜곡과 가치들에 대한 잘못된 개념을 수반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자존자에 대한 철학적 개념은, 절대적 기원(起源)과 무한한 운명에 대해 부분적으로 납득해보려 시도하도록 유한한 존재들에게 어떤 기초를 제공한다. 그러나 실체의 발생과 결실(結實)을 해명하기 위한 우리의 모든 시도에서, 자존자에 대한 이 개념이 모든 인격체 의미와 가치에서 신격제1 인격자 즉 모든 인격체들의 우주적 아버지와 똑같은 의미임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그러나 자존자에 대한 이 가정(假定)은 우주적 실체의 신격화되지 않은 영역에서는 그렇게 분명하게 확인될 수 없다.

105:1.3 (1152.6) 자존자무한자시며; 자존자는 또한 무한성이시다. 연속적 관점 즉 시간 관점에서, 모든 실체는 무한하신 자존자 속에서 기원(起源)되는데, 과거의 무한한 영원성에서 그의 단독 실존이 유한 피조물의 최초 철학적 가정이 돼야만 한다. 자존자 개념은 무조건적 무한성, 즉 무한한 영원성 전체에 언제나 존재할 수 있는 모든 것의 분화(分化)되지 않은 실체를 암시한다.

105:1.4 (1153.1) 존재론적 개념에서 자존자는 신격화 되지도 비신격화 되지도 않으며, 실제적이지도 잠재적이지도 않으며, 인격자적이지도 비인격자적이지도 않으며, 정적(靜的)이지도 역동적이지도 않다. 자존자있다고 말하는 것 외에는 어떤 제한조건도 무한자에게 적용될 수 없다. 자존자에 대한 철학적 가정은 무조건적 절대자의 그것보다 납득하기가 다소 더 어려운 하나의 우주 개념이다.

105:1.5 (1153.2) 유한한 지성인에게는 단순히 어떤 시작이 있어야만 하며, 실체에게 어떤 진정한 시작이 결코 없었을지라도, 여전히 실체가 무한으로 나타나는 어떤 근원적 관계들이 있다. 선(先)실체의, 근본적인, 영원성 상황은 다음과 같은 어떤 것으로 생각될 수 있다: 무한히 먼, 가정(假定)의, 어떤 과거-영원성 순간에, 자존자는 사물과 비(非)사물 양쪽으로, 원인과 결과로, 의지작용과 반응으로 상상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가정적 영원성 순간에는 모든 무한성 전반에 분화(分化)가 없었다. 무한성은 무한자에 의해 채워지고; 무한자는 무한성을 포함한다. 이것이 영원성에 대해 가정한 정적(靜的) 순간이며; 실상들은 그들의 잠재성 속에 아직 가둬진 상태였고, 잠재성은 자존자의 무한성에서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는 이렇게 추측하는 상태서도 자아-의지의 가능성의 실존을 가정해야만 한다.

105:1.6 (1153.3) 우주적 아버지에 대한 사람의 납득이 개인적 체험임을 항상 기억해라. 너희의 영적 아버지로서의 하나님은 너희뿐 아니라 다른 모든 필사자에게도 납득될 수 있지만; 우주적 아버지에 대한 너희의 체험적인 경배할만한 개념은 제1 근원 및 중심자존자의 무한성에 대한 너희의 철학적 가정보다 항상 작아야만 된다. 우리가 아버지에 대해 말할 때, 하나님이 자신의 고등(高等) 및 열등 피조물에 의해 이해될 수 있는 분이라 생각하지만, 우주의 피조물이 납득할 수 없는 훨씬 더 확장된 신격이 계신다. 너희 아버지시며 내 아버지이신 하나님은, 우리가 우리 인격체 속에 실제적인 체험적 실체로 감지하는 무한자의 그 국면이지만, 자존자는 우리가 느끼는 모든 것으로 제1 근원 및 중심에 대해 알 수 없다는 우리의 가정(假定)으로 항상 남아 계신다. 그리고 그 가정조차 원래 실체의 광대한 무한성에 훨씬 못 미칠 것이다.

105:1.7 (1153.4) 온갖 우주는, 거주하는 무수한 인격체 무리와 함께, 방대하고 복잡한 유기체에 해당하지만, 제1 근원 및 중심은 그의 계획적 지시들에 반응해 실제가 된 우주들과 인격체들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 너희가 총괄우주의 장관(壯觀)을 보고 놀라며 서 있을 때, 잠시 멈춰 서서 이런 상상할 수 없는 창조조차 무한자의 부분적 계시에 지나지 않음을 잠시 생각하기 바란다.

105:1.8 (1153.5) 무한성은 필사자가 납득할 수 있는 체험 수준과는 정말로 거리가 멀지만, 유란시아에서 이 시대에도 무한에 대한 너희 개념들은 점점 자라가고 있으며, 그것들은 미래의 영원을 향해 앞으로 뻗어 가는 너희의 끝없는 생애들 내내 계속 자라갈 것이다. 무조건적 무한성은 유한한 피조물에게는 무의미하지만, 무한성은 자기-제한이 가능하고 우주 실존들의 모든 수준에 실체 표현을 허용한다. 그리고 무한자가 모든 우주 인격체를 향해 돌리는 그 얼굴은 아버지 즉 사랑의 우주적 아버지의 얼굴이다.

2. 삼중(三重) 및 칠중(七重)으로서의 자존자

105:2.1 (1153.6) 실체의 발생을 고려할 때, 모든 절대적 실체가 영원성부터 있음을 그리고 실재의 시작 없이 있음을 언제든 마음에 품기 바란다. 우리는 신격의 세 존재론적 인격자와 낙원 섬 그리고 세 절대자를 절대적 실체로 언급한다. 이런 일곱 실체는, 우리가 그들의 연속적 기원을 인간에게 제시함에서 시-공간 언어에 의존할지라도, 대등하게 영원하다.

105:2.2 (1154.1) 실체의 기원들에 대한 연대기적(年代記的) 설명을 계속하려면, 자존자 안에 “최초”의 자발적 표현과 “최초”의 반향적 반응에 대한 가정된 이론적 순간이 있어야만 한다. 우리가 실체의 기원과 발생에 대한 설명을 시도할 때, 이 단계는 무궁한 존재에서 무한한 분이 스스로 분리하는 것으로 상상될 수 있지만, 이런 이중적 관계의 가정(假定)은 무한자자존자의 영원한 연속체에 대한 인식에 의해 삼중적 생각으로 항상 확장돼야만 한다.

105:2.3 (1154.2) 자존자의 이런 자아-변질은 신격화된 실체와 비신격화된 실체에 대한, 잠재적이고 실제적인 실체에 대한, 그리고 거의 그렇게 분류될 수 없는 어떤 다른 실체들에 대한 복합적 분화(分化)에서 절정에 도달한다. 이론적 일원론의 자존자의 이런 분화들은, 바로 그 자존자--무한함에도 제1 근원 및 중심의 현존 속에서 절대로서 그리고 우주적 아버지의 무한한 사랑 안에서의 인격체로서 계시되는 선(先)잠재적인, 선(先)실제적인, 선(先)인격자적인, 홀로단정적인 선(先)실체-- 안에서 동시적 관계들에 의해 영원히 통합된다.

105:2.4 (1154.3) 자존자는 이런 내부적 변질에 의해 칠중의 자아-관계를 위한 기초를 놓는다. 단독의 자존자에 대한 철학적 (시간) 개념과 자존자의 삼중으로서의 초월적 (시간) 개념은 이제 그 자존자를 칠중(七重)으로 포함할 만큼 확장될 수 있다. 이 칠중--또는 일곱 현상-- 본성은 일곱 무한성 절대자들에 대한 관계에서 가장 잘 제시될 수 있다:

105:2.5 (1154.4) 1. 우주적 아버지. 영원한 아들의 아버지이신 자존자. 이것은 실체성들의 원초적 인격체 관계다. 아들의 절대적 인격체는 하나님의 아버지되심이라는 사실을 절대화시키고 모든 인격체의 잠재적 아들신분을 설립한다. 이 관계는 무한자의 인격체를 확립하고 그것의 영적 계시를 원본 아들의 인격체 안에서 완성한다. 자존자에 대한 이 단계는 심지어 필사자들에 의해서도 영적 수준에서 부분적으로 체험될 수 있는데, 그들은 육체 속에 있는 동안에도 우리 아버지를 경배할 수 있다.

105:2.6 (1154.5) 2. 우주적 통제관. 영원한 낙원의 원인인 자존자. 이것은 실제상황의 비인격자적 시초 관계, 즉 원래의 비(非)영적 연합이다. 우주적 아버지는 사랑으로서의-하나님이시고; 우주적 통제관은 원형(原型)으로서의-하나님이시다. 이 관계는 형태--구성--의 잠재력(潛在力)을 설정하며 비인격자적 관계와 비영적 관계의 기본 원형--그것에서 모든 복사본이 만들어지는 근본 원형--을 결정한다.

105:2.7 (1154.6) 3. 우주적 창조주. 영원한 아들과 하나인 자존자. 아버지아들의 (낙원에서) 이 합동이 창조적 순환을 개시하는데, 공동 인격체와 영원한 우주의 출현에서 완성된다. 유한한 필사자의 관점에서 보면, 실체는 하보나 창조의 영원성 출현과 함께 그것의 참된 시작 단계를 거친다. 신격의 이런 창조적 활동은 행동의 하나님에 의해 그리고 행동의 하나님을 통해 이뤄지는데, 그는 근본적으로 현실의 모든 수준에서 그리고 모든 수준에게 명시된 아버지-아들의 통일성이다. 그러므로 신성한 창조성은 틀림없이 통일성이 이뤄지는 특징을 가지며, 이런 통일성은 아버지-아들의 이중성과 아버지-아들-영삼위일체의 절대적 하나 됨이 외부로 반사된 것이다.

105:2.8 (1155.1) 4. 무한한 유지자. 자아-연합적인 자존자. 정적(靜的) 및 잠재적 실체의 근본적 연합이다. 이 관계에서, 조건적인 것들과 무조건적인 것들 모두가 보정(補整)된다. 자존자의 이 국면은 우주적 절대자--신격무조건적 절대자들의 통합자--로서 가장 잘 이해된다.

105:2.9 (1155.2) 5. 무한한 잠재력. 스스로-조건적인 자존자. 이것은 성취된 삼중체적 자기-표현과 자기-계시가 성취되는 덕분으로 자존자의 자발적 자기-제한에 대해 영원한 증거를 지니는 무한성 기준점이다. 자존자의 이 국면은 대개 신격 절대자로 이해된다.

105:2.10 (1155.3) 6. 무한한 수용력. 정적(靜的)-반응적인 자존자. 끝 없는 행렬, 즉 미래의 모든 시공우주 확장에 대한 가능성이다. 자존자의 이 국면은 아마 무조건적 절대자의 초인력(超引力) 현존으로 가장 잘 이해될 것이다.

105:2.11 1155.4) 7. 무한성의 우주적인 한 분. 자존자으로서의 자존자. 이것은 무한자의 균형 상태 또는 자아-관계 즉 무한-실체의 영원한 사실 및 실체-무한의 보편적 진리다. 이 관계가 인격체로 분별될 수 있는 한, 그것은 모든 인격체--심지어 절대적 인격체도--의 거룩하신 아버지 안에서 우주들에게 계시된다. 이 관계가 비인격자적으로 표현될 수 있는 한, 그것은 우주적 아버지의 현존 안에서 순수한 영의 그리고 순수한 에너지의 절대적 통일로서 우주에 의해 접촉된다. 이 관계가 절대적인 것으로 납득될 수 있는 한, 그것은 제1 근원 및 중심의 탁월성에 계시되며; 공간에 속하는 피조물에서 낙원 시민에 이르기까지 우리 모두는 그의 안에서 살고 움직이며; 이것은 무한소(無限小)의 궁극체와 마찬가지로 총괄우주에서도 똑같이 적용되는데, 현재와 이제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똑같이 적용될 것이다.

3. 일곱 무한성 절대자

105:3.1 (1155.5) 자존자 안에서 주요 일곱 관계는 일곱 무한성 절대자로 영존(永存)한다. 그러나 우리가 순서대로 이야기함으로써 실체 기원들과 무한성 구분을 설명할 수 있더라도, 사실적으로는 일곱 절대자 모두가 무조건적으로 그리고 대등하게 영원하다. 필사적 정신들은 그들의 시초(始初)를 이해할 필요가 있을지 모르지만, 이 생각은 일곱 절대자에게 시작이 없었음을 깨달음에 의해 항상 지배돼야만 하며; 그들은 영원하고 그렇게 항상 존재해 왔다. 일곱 절대자는 실체의 전제(前提)다. 그들은 이 문서들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돼 왔다:

105:3.2 (1155.6) 1. 제1 근원 및 중심. 신격제1 인격자며 최초의 비신격 원형, 하나님, 우주적 아버지, 창조자, 통제관, 유지자, 우주적 사랑, 영원한 영, 무한의 에너지; 모든 잠재성의 잠재성이고 모든 현실의 근원; 모든 정태(靜態)의 안정성이고 모든 변화의 원동력; 원형의 근원이고 인격자들의 아버지. 집합적으로 볼 때, 일곱 절대자 전체가 무한성과 동등하지만, 우주적 아버지 자신은 실제적으로 무한하시다.

105:3.3 (1155.7) 2. 제2 근원 및 중심. 신격제2 인격자, 영원한 원본 아들; 자존자의 절대적 인격체 실체들이며 “자존자 인격체”의 실현-계시를 위한 기초. 어떤 인격체도 우주적 아버지영원한 아들을 통하지 않고서는 그에게 도달할 희망을 가질 수 없으며; 모든 인격체를 위한 이 절대적 원형의 조처와 도움을 제외한다면 인격체가 실존의 영 수준들에 도달할 수도 또한 없다. 제2 근원 및 중심 안에서, 영은 무조건적인 반면 인격체는 절대적이다.

105:3.4 (1156.1) 3. 낙원 근원 및 중심. 제2 비신격(非神格) 원형, 영원한 낙원 섬; “자존자 힘”의 실현-계시를 위한 기초며 우주 전반에 걸친 인력(引力) 통제 확립을 위한 토대. 실제화 된, 비영적인, 비인격자적인, 그리고 의지가 없는 실체와 관련하여, 낙원은 원형(原型)들의 절대적 세계다. 영 에너지가 어머니-아들의 절대적 인격체를 통해 우주적 아버지와 관련되는 것과 똑같이, 모든 시공우주 에너지는 낙원 이라는 절대적 원형을 통해 제1 근원 및 중심의 인력 통제 속에 점유된다. 낙원은 공간 속에 있지 않으며; 공간은 낙원에 상대적으로 존재하고, 움직임의 상습성은 낙원 관계를 통해 결정된다. 영원한 은 절대적으로 안정돼 있으며; 조직되고 조직하는 다른 모든 에너지는 영원한 움직임 속에 있으며; 전체 공간 속에서는, 오직 무조건적 절대자의 현존만 정지돼 있고, 무조건자낙원과 조화를 이룬다. 낙원은 공간의 중심에 존재하고, 무조건자는 그 속을 충만하게 채우며, 모든 상대적 실존은 이 영역 안에 존재한다.

105:3.5 (1156.2) 4. 제3 근원 및 중심. 신격제3 인격자, 공동 행위자; 영원한 아들의 영 에너지들과 낙원의 시공우주 에너지들을 무한히 결합시키는 존재; 의지의 동기들과 힘의 역학들에 대한 완전한 조정자; 모든 실제적 실체 및 실현하는 실체의 통합자. 무한한 영은 자신의 다양한 자녀의 보살핌을 통해 영원한 아들의 자비를 계시하는 동시에 무한한 조작자로서 역할 하고, 공간의 에너지들 속으로 낙원의 원형을 영원히 짜 맞춘다. 똑같은 이 공동 행위자, 즉 이 행동의 하나님아버지-아들의 무한한 계획과 목적에 대한 완전한 표현인 반면 자신은 정신의 근원으로 그리고 멀리-퍼지는 시공우주의 피조물에게 지능을 수여하는 존재로 역할 한다.

105:3.6 (1156.3) 5. 신격절대자. 인과관계적 존재, 우주 실체의 잠재적으로 인격자적인 가능성들, 전체 신격 잠재성의 총합. 신격 절대자는 무조건적이고 절대적이며 비신격인 실체들에 대해 의도적으로 권한을 주는 존재다. 신격 절대자는 절대자에게 자격을 수여하는 자며 자격있는자--운명 취득자--를 절대화시키는 자다.

105:3.7 (1156.4) 6. 무조건적 절대자. 정적(靜的), 반응적, 그리고 정지된 상태의; 자존자의 계시되지 않은 시공우주적 무한성; 모든 비신격화된 실체의 전체성 그리고 모든 비인격자적이고 잠재적인 것들의 완결성. 무조건자의 역할을 공간이 제한하지만, 무조건자의 현존은 끝이 없고 무한하다. 총괄우주에는 개념적 외주(外周)가 있지만, 무조건자의 현존은 무한하며; 영원성조차 이런 비신격 절대자의 끝없는 정지상태를 없애지 못한다.

105:3.8 (1156.5) 7. 우주적 절대자. 신격화와 비신격화를 통합시키는 자; 절대계(絶對界)와 상대계(相對界)를 연관시키는 자. 우주적 절대자는 (정적(靜的)이고 잠재적이며 연합적임) 항상-존재하는 것들과 완성되지 않은 것들 사이의 장력(張力)을 보상한다.

105:3.9 (1156.6) 일곱 무한성 절대자는 실체의 시초들을 이룩한다. 필사자 정신이 그것을 생각할 때, 제1 근원 및 중심은 모든 절대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날 것이다. 그러나 그런 가정은, 도움은 되더라도, 아들과 세 절대자 그리고 낙원 섬의 영원성 공존에 의해 무효화된다.

105:3.10 (1157.1) 절대자들이 자존자-제1 근원 및 중심의 형태화임은 진리며; 이 절대자들에게 시작이 없었지만 제1 근원 및 중심과 동등한 영원적 존재임은 사실이다. 영원성 안에서 절대적인 것들의 관계는 시간이라는 용어에 그리고 공간이라는 개념 원형들에 모순(矛盾)을 포함하지 않고서는 결코 제시될 수 없다. 그러나 일곱 무한성 절대자의 기원에 관한 어떤 혼동에도 관계없이, 모든 실체성이 그들의 영원성 실존 및 무한성 관계들에 입각함은 사실인 동시에 진리다.

4. 단일체, 이중체, 삼중체

105:4.1 (1157.2) 우주를 연구하는 현자(賢者)들은 자존자의 영원성 실존을 모든 실체에 대한 시초의 근원으로 묘사한다. 그리고 그것에 따라서 그들은 자존자가 원초적 자기-관계들--무한성의 일곱 단계--을 이룩하는 자기-분할(分割)을 설명한다. 그리고 이것과 동시에 가정되는 것은 셋째 선결 조건--일곱 무한성 절대자의 영원성 출현과, 자존자의 일곱 현상과 이 일곱 절대자의 이중체 연합에 영원성을 부여함--이다.

105:4.2 (1157.3) 자존자의 자기-계시는 그렇게 해서 정지된 자아에서 자기-분할을 거치고 절대적 관계들 즉 자기-파생(派生) 절대자들과의 관계에 이르게 된다. 이중체는 그렇게 해서 일곱 무한성 절대자와 자기-계시의 자존자의 자기-분할 국면의 칠중 무한성이 영원히 연합됨에서 존재하게 된다. 우주들에게 일곱 절대자로서 영구화(永久化) 하는 이런 이중적 관계들은 모든 우주 실체를 위해 기본적인 기초들을 영구화시킨다.

105:4.3 (1157.4) 단일체가 이중체를 낳는다는 것, 이중체가 삼중체를 낳는다는 것, 그리고 삼중체가 모든 사물의 영원한 조상이라는 것이 때때로 발표돼 왔다. 위대한 세 계층의 근본 관계들이 정말로 있는데, 그것들은 다음과 같다:

105:4.4 (1157.5) 1. 단일체 관계들. 그것에 대한 통일체가 삼중적으로 이해되고 그 다음에는 칠중의 자기-분화(分化)로 이해되는 것처럼 자존자 안에 존재하는 관계들.

105:4.5 (1157.6) 2. 이중체 관계들. 칠중으로서의 자존자일곱 무한성 절대자 사이에 존재하는 관계들.

105:4.6 (1157.7) 3. 삼중체 관계들. 이것들은 일곱 무한성 절대자의 기능적 연합체다.

105:4.7 (1157.8) 삼중체 관계들은 이중체 기초들 위에서 발생되는데, 절대자 상호연합의 불가피성 때문이다. 그런 삼중체 연합들은 모든 실체의 잠재성을 영구화 시키며; 신격화 된 실체와 비신격화된 실체 전부를 포함한다.

105:4.8 (1157.9) 자존자통일체로서 무조건적 무한성이다. 이중체들은 실체 기초들을 영구화시킨다. 삼중체들은 무한대의 관계를 우주적 기능이 되게 한다.

105:4.9 (1157.10) 선재(先在)하는 것들은 일곱 절대자 안에 존재하게 되며, 존재하는 것들은 절대자들의 기본적 연합인 삼중체(三重體)들 안에서 기능을 발휘하게 된다. 그리고 삼중체들의 영구화(永久化)에 부수적으로, 우주 활동무대가 장치되고--잠재성들이 존재하고 실상들이 나타나고-- 영원성(永遠性)의 충만함은 시공우주 에너지의 변형과 낙원 영의 퍼져나감 그리고 인격체의 증여와 함께 정신의 기증을 나타내는데, 이 모든 것 덕분으로 신격낙원 파생물들은 피조물 수준의 체험에서 그리고 피조물초월 수준의 다른 기법들에 의해 통합된다.

5. 유한 실체의 확산

105:5.1 (1158.1) 자존자의 원래의 다양화가 선천적이고 자기-충족적인 의지작용에 기인돼야만 함과 마찬가지로, 유한 실체의 확산은 낙원 신격의 자발적 행동들 그리고 기능적 삼중체들의 반사적(反射的) 조정들의 결과가 돼야만 한다.

105:5.2 (1158.2) 유한자들의 신격화 이전(以前)에는 모든 실체 다양화가 절대적 수준들에서 발생되는 것으로 보이겠지만; 유한 실체를 확산시키는 자발적 행동이 절대성의 자격조건을 내포하고 상대성들의 출현을 포함한다.

105:5.3 (1158.3) 우리가 이 이야기를 차례로 제시하고 유한자들의 역사적 출현을 절대자들에 대한 직접 파생물로 묘사하는 반면, 유한한 모든 것보다 전에 있었거나 또는 후에 있을 초월적인 것들을 명심해야만 한다. 초월적 궁극들은 유한자들에 관해 원인인 동시에 완결이다.

105:5.4 (1158.4) 유한한 가능성은 무한자 속에 내재적이지만, 가능성이 개연성(蓋然性)으로 그리고 필연성으로 변함은 모든 삼중체 연합을 활성화시키는 제1 근원 및 중심의 자아-실존적 자유의지 탓으로 돌려져야만 한다. 오직 아버지 뜻의 무한성만이 궁극점이 생기게 하거나 유한을 창조할 만큼 실존의 절대 수준에 언제나 자격을 부여해 올 수 있었다.

105:5.5 (1158.5) 상대적이고 조건적인 실체의 출현과 함께, 실체의 새로운 주기(週期)--성장 주기(낙원신격을 향해 안쪽으로 영원히 움직이면서, 무한대 근원에 알맞은 높은 수준의 운명들을 항상 추구하면서, 무한대의 최고점들에서 유한계(有限界) 영역으로 내려가는 장엄함)--가 있게 된다.

105:5.6 (1158.6) 상상할 수 없는 이 처리사항들이 우주 역사의 시초를 장식하고, 시간 자체의 실존 속으로 진입(進入)을 이룩한다. 피조물에게, 유한 세계의 시작은 실체의 시초; 피조물 정신이 느끼는 바와 같이, 유한계보다 먼저 상상할 수 있는 실제성은 없다. 새롭게 나타나는 이 유한 실체는 두 원래 국면에 존재한다:

105:5.7 (1158.7) 1. 제1 최고점들, 최상으로 완전한 실체, 하보나 유형의 우주와 피조물.

105:5.8 (1158.8) 2. 제2 최고점들, 최상으로 완전하게 된 실체, 연방우주 유형의 피조물과 창조.

105:5.9 (1158.9) 그 다음에, 이것들은 원래의 두 형태화 즉: 구조적으로 완전함과 진화적으로 완전케 됨이다. 그 두 가지는 영원성 관계들에서 조화를 이루지만, 시간 제한 속에서는 서로 다른 것처럼 보인다. 시간 요소는 성장하는 것들에게 성장을 의미하고; 제2 유한체들은 성장하며; 그러므로 성장하는 그것들은 시간 속에서 미완성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 차이점들은, 낙원의 이쪽 편에서는 매우 중요한데, 영원성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105:5.10 (1158.10) 우리는 완전한 것과 완전케 된 것에 대해 제1 및 제2 최고점들로 말하지만, 또 다른 유형도 존재한다. 제1 및 제2 최고점들 사이의 삼위일체화 및 다른 관계들은 제3의 최고점들--완전하지 않고 아직 완전케 되지도 않은 사물, 의미, 그리고 가치들이 두 가지 선조(先祖) 요소와 조화를 이룸--의 출현을 가져온다.

6. 유한 실체의 반향들

105:6.1 (1159.1) 유한 실존들의 출현 전체는 기능적 무한성의 절대적 연합 속에서 가능성들로부터 실제들로 이전됨을 의미한다. 유한계의 창조적 현실화를 향한 많은 반향 중, 다음 것들을 열거할 수 있을 것이다:

105:6.2 (1159.2) 1. 신격 반응, 체험적 지존성의 세 수준의 출현: 하보나에서의 인격자적-영 지존성의 실제성, 이뤄질 광우주(廣宇宙)에서 인격자적-힘 지존성을 위한 잠재력, 그리고 미래의 총괄우주(總括宇宙)에서 어떤 지존성 수준에서 행동할 체험적 정신의 알려지지 않은 어떤 기능을 위한 수용력.

105:6.3 (1159.3) 2. 연방우주 공간 수준을 위한 건축양식 계획의 활성화가 포함된 우주 반응, 그리고 이 진화는 일곱 연방우주의 물리적 조직 전반에 걸쳐서 여전히 진보한다.

105:6.4 (1159.4) 3. 하보나의 영원한 거주자들에 속하는 완전한 존재들의 출현과 일곱 연방우주에서 진화적으로 상승하는 완성된 존재들의 나타남으로 귀착되는 유한-실체 출현에 대한 피조물 반향. 그러나 어떤 진화적 체험으로 (시간-창조) 완전성을 달성함은 출발지점으로서 완전성이-아닌-다른 어떤 것을 암시한다. 그래서 진화적 창조들에서 불완전함이 발생한다. 그리고 이것이 잠재적 악의 기원이다. 부적응, 부조화, 그리고 갈등 등, 이 모든 것은 물리적 우주들에서 인격자적 피조물에 이르기까지 진화적 성장에 내재한다.

105:6.5 (1159.5) 4. 완전케 하는 것이 완전한 것 및 완전케 된 것 모두와 결합된 칠중 하나님의 활동에 의해, 그들의 보정하는 현존 속에 드러나는 진화의 시간상 차이에 내재하는 불완전성에 대한 신성(神性) 반응. 이런 시간상 차이는 진화와 구분시킬 수 없는데, 시간에 따른 창조성이다. 다른 이유들은 물론, 이것 때문에, 지존자의 전능한 힘은 칠중 하나님의 신성(神性) 성취들에 입각한다. 이런 시간상 차이는 피조 인격체들로 하여금 최대한의 발달 달성에서 신격과 동역자가 될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써 신성한 창조에 피조물이 참여할 수 있도록 만든다. 필사적 피조물의 물질적 정신조차 그렇게 해서 불멸의 혼의 이중화(二重化) 속에서 신성한 조율사와 동역자가 된다. 또한 칠중 하나님은 불완전성의 상승-이전(以前) 제한들을 보정할 뿐 아니라 내재적 완전성의 체험적 제한들을 위한 보정 기법들을 제공하기도 한다.

7. 초월적인 것들의 생겨남

105:7.1 (1159.6) 초월적인 것들은 약간무한하고 준절대적이지만 초월유한적이고 초월피조적이다. 초월적인 것들은 유한적인 것들의 최고 가치들과 절대적인 것들의 초월가치들을 상호 연결시키는 하나의 통합하는 수준으로 생겨난다. 피조물 입장에서는, 초월적인 것은 유한계의 결말로; 영원성 관점에서는, 유한계를 예상해 생겨난 것처럼 보이며; 그것을 유한계의 “선(先)-반사음”으로 간주해온 자들도 있다.

105:7.2 (1159.7) 초월적인 그것은 반드시 발달할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유한한 감각에서는 초월진화적이며; 게다가 비체험적이지도 않지만, 피조물에게 의미 있는 그런 것으로서 초월체험적이다. 그런 역설에 대한 최선의 설명은 아마 완성됨의 중앙우주일 것이다: 그것은 거의 절대적이지 않다--낙원 섬만 “물질화 된” 감각에서 진정으로 절대적이다. 또한 그것은 일곱 연방우주와는 달리 유한 진화 창조물도 아니다. 하보나는 영원하지만, 성장하지 않는 우주라는 의미에는 불변적이지 않다. 실제적으로 창조된 적 없는 피조물(하보나 원주민)이 거기에 거주하는데, 그들은 영원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하보나는 완전하게 유한하지 않고 아직 절대적이지도 않은 어떤 것을 예시한다. 더 나아가 하보나는 절대적인 낙원과 유한 창조계 사이에서 완충물로 작용하며, 더 나아가 초월적인 것들의 기능을 밝혀준다. 그러나 하보나 자체는 초월적인 것이 아니다--그것이 하보나다.

105:7.3 (1160.1) 지존자가 유한자들과 연합되듯, 궁극자는 초월자들과 동일시된다. 그러나 우리가 지존자궁극자를 그렇게 비교하더라도, 그들은 신분 이외의 다른 면에서도 차이가 나며; 그 차이는 질적 문제기도 하다. 궁극자는 초월적 수준에 투사된 초월-지존자 이상(以上)의 어떤 존재다. 궁극자는 그것 전체지만 그 이상이다: 새로운 신격 실체들의 생겨남, 즉 그보다 먼저 무제한적인 것이 된 새로운 국면의 제한조건이다.

105:7.4 (1160.2) 초월적 수준과 연합된 그런 실체들 가운데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105:7.5 (1160.3) 1. 궁극자신격 현존.

105:7.6 (1160.4) 2. 총괄우주의 개념.

105:7.7 (1160.5) 3. 총괄우주의 구조.

105:7.8 (1160.6) 4. 낙원 세력 조직가들의 두 계층.

105:7.9 (1160.7) 5. 공간 효력 속의 특정한 변경들.

105:7.10 (1160.8) 6. 영의 특정한 가치들.

105:7.11 (1160.9) 7. 정신의 특정한 의미들.

105:7.12 (1160.10) 8. 유한절대적 특성들 및 실체들.

105:7.13 (1160.11) 9. 전능, 전지(全知), 그리고 편재(遍在)

105:7.14 (1160.12) 10. 공간

105:7.15 (1160.13) 우리가 지금 살아가는 우주는 유한, 초월, 그리고 절대 수준에 존재하는 것으로 생각될 수 있다. 이것이 인격체 실행과 에너지 변질로 이뤄진 끝없는 연극을 상연하는 시공우주 활동무대다.

105:7.16 (1160.14) 그리고 이 다양한 실체 전부는 여러 삼중체에 의해 절대적으로 통합되고, 총괄우주 설계자들에 의해 기능적으로 통합되며, 일곱 으뜸 영, 즉 칠중 하나님의 신성에 대한 준지존(准至尊) 조정자들에 의해 상대적으로 통합된다.

105:7.17 (1160.15) 칠중 하나님우주적 아버지의 인격체 및 신성(神性) 계시를 최고 상태 및 준최고(准最高) 상태 양쪽의 피조물에게 나타내지만, 영이신 하나님의 신성한 영적 사역의 형태화에 속하지 않는 제1 근원 및 중심의 다른 칠중관계들이 존재한다.

105:7.18 (1160.16) 영원한 과거에, 절대자들의 세력들과 신격들의 영들 그리고 하나님들의 인격체들은 스스로 존재하는 자아-의지의 근본적 자아-의지에 응해 움직였다. 이런 우주 시대에 우리는 모두 이 모든 실체들의 무한한 잠재력의 준절대적 징후들로 이뤄진 멀리-퍼지는 시공우주의 엄청난 광경을 목격하고 있다. 그리고 제1 근원 및 중심의 원래 실체의 계속적 다양화가, 지나가는 시대들 내내, 계속적으로, 절대적 무한대의 멀고 이해할 수 없는 확장 속으로 전진하면서 바깥쪽으로 진행됨이 전반적으로 가능하다.

105:7.19 (1161.1) [네바돈멜기세덱에 의해 제시됐음]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