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책,">


유랜시아 책 - 제58편 : 유란시아의 생명체 태동

(USGNY[CM]-KOR-000-1996-3)

유랜시아 책   

부 III: 유랜시아의 역사

제58편 : 유란시아의 생명체 태동



제58편 : 유란시아의 생명체 태동

58:0.1 (664.1) 사타니아 전체에서, 생명-개조 행성인 유란시아와 비슷한 세계는 61개밖에 없다. 인간거주 세계들 대부분은 이미 확정된 기법에 따라 살아가도록 돼 있으며; 생명 운반자들은 그런 구체(球體)에서 생명 이식을 위한 자신의 계획에 재량권을 거의 갖지 못한다. 그러나 약 10분의 1에 해당하는 세계는 10진법 행성으로 지정되고, 생명 운반자들의 특별 등록소에 배정되며; 우리는 그런 행성에서, 살아있는 존재의 표준 우주 유형들을 변경시키거나, 될 수 있는 한 개선시키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특정한 생명체 실험들을 수행하도록 허락받았다.

1. 물리적 생명의 필요 조건들

58:1.1 (664.2) 600,000,000년 전에, 제루셈에서 파견된 생명 운반자 위원회가 유란시아에 도착했고, 사타니아 체계의 606번인 이 세상에 생명체를 태동시키기 위한 준비 과정으로, 물리적 조건들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이것은 우리가 사타니아에서 네바돈 생명 원형(原型)을 전수하는 606번째 체험이며, 지방우주의 기본적이고 표준적인 생명 설계도에 변화를 일으키고 변경을 시도하는 60번째 기회였다.

58:1.2 (664.3) 구체(球體)가 진화 주기(週期)를 개시하기에 적합하게 되기 전에는 생명 운반자가 생명체를 전수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는 그 행성의 물리적 진보에 의해 유지되고 수용될 수 있는 것보다 더 신속한 생명체 개발을 고려할 수도 없다.

58:1.3 (664.4) 사타니아생명 운반자들은 생명체의 염화나트륨 원형을 입안했었으며; 그러므로 바닷물이 충분한 소금기를 갖기 전에는 그것을 심는 쪽으로 단계를 진행할 수 없었다. 유란시아 유형의 원형질은 적당한 소금기의 용액에서만 작용할 수 있다. 모든 원초적 생명체--식물과 동물--는 소금기-용액 서식지에서 진화됐다. 더 고도로 조직화된 육상 동물일지라도, 이런 “짙은 소금기” 속에서 살아있는 미세한 모든 세포에게 동일한 이 필수적 소금 용액이 자유롭게 염분을 제공하고 완전히 그 속에 잠기도록 하는 혈액 순환을 통해 몸 전체를 돌지 않는다면 계속 살 수 없다.

58:1.4 (664.5) 너희의 원시적 조상은 소금기 있는 해양에서 자유롭게 활동했으며; 오늘날에는, 이와 동일한 바닷물과 같은 소금기 있는 용액이 너희의 몸에서 자유롭게 순환하고 있고, 지구에서 작용하도록 자극을 줬던 최초의 살아있는 세포들의 첫 원형질 반응이 그 소금물과 비교될 수 있는 모든 본질적 요소를 포함한 화학 용액으로 각각의 세포를 적셔주고 있다.

58:1.5 (664.6) 그러나 이 시대가 시작될 때, 유란시아는 모든 면에서 해양 생명체의 초기 형태를 부양(扶養)하기에 알맞은 상태로 진화돼 갔다. 지구뿐 아니라 인접한 공간 지역들에서, 우리가 선택했던 그런 차후 시도에 알맞을 생명체 형태들을 정착시키기 위한 활동무대가, 전개되는 물리적 환경--육상적 및 공간적 둘 다--에 물리적 발전이 가장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천천히 그러나 확실하게 진행됐다.

58:1.6 (665.1) 그 후에 생명 운반자사타니아 위원회는 대륙 땅 덩어리가 더 나뉘어져서, 실제적 생명체 이식이 시작되기 전에, 더 많은 내륙 바다와 보호된 만(灣)들이 이뤄질 때를 기다리기로 하고 제루셈으로 돌아갔다.

58:1.7 (665.2) 해양으로부터 생명체가 기원된 행성에서 생명 이식을 위한 이상적 조건은 수많은 내륙의 바다, 즉 끝없이 펼쳐진 수심이 얕은 해안선과 보호된 만(灣)에 의해 제공됐으며; 땅에 있는 물의 그와 같은 분포가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 고대의 이런 내륙해(內陸海)의 깊이는 거의 500내지 600피트를 넘지 않았고, 태양 광선은 600피트 이상의 깊은 해수(海水) 밑까지 미쳤다.

58:1.8 (665.3) 그리고 원시적 식물 생명체가 땅 위로 올라갈 수 있는 길을 발견한 것은 그런 후대(後代)의 온화하고 균일한 기후를 갖는 해안선으로부터다. 대기 속에 있는 많은 양의 탄소는 새로운 땅의 다양한 생명체에게 신속하고 무성한 성장을 이루게 했다. 이런 대기 상태가 식물의 성장에 이상적이지만,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너무 높았으므로 어떤 동물도 지표면에 살 수 없었고 사람은 더욱 그랬다.

2. 유란시아의 대기(大氣)

58:2.1 (665.4) 행성의 대기는 태양의 전체 방사광(放射光) 중 약 20억 분의 1이 지구로 들어오도록 걸러낸다. 만약 북 아메리카에 비치는 광선에 대해 시간당 1킬로 와트마다 2센트의 비율로 계산하면, 년간 사용량 고지서는 약 800,000조(兆) 달러 이상이 될 것이다. 햇빛에 대해 시카고 시에 부과될 고지서는 하루에 1억 달러 이상의 금액이 될 것이다. 그리고 너희는 태양으로부터 다른 형태의 에너지들도 받고 있음을 기억해야만 한다--빛 외에도 너희 대기에 도달하는 태양 제공품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인간의 눈으로 식별할 수 있는 범위의 파장보다 짧거나 긴 파장들을 포함해 방대한 태양 에너지가 유란시아에 퍼부어지고 있다.

58:2.2 (665.5) 스펙트럼의 자외선(紫外線) 맨 끝 부분에 있는 태양 방사능(放射能) 물질 대부분은 지구 대기를 거의 통과하지 못한다. 이런 짧은 파장 대부분은 지구 표면에서 약 10마일 상공 전역에 퍼져 있는 오존층에 의해 흡수되며, 그 층은 10마일 두께로 우주를 향해 뻗어있다. 이 지역에 퍼져있는 오존은, 지구 표면과 동일한 조건에서는 오직 10분의 1인치 두께의 층을 만들겠지만; 그럼에도 비교적 소량(小量)이고 겉보기에 대단치 않은 양의 오존이, 햇빛 속에 있는 위험스럽고 파괴적인 자외선 방사능 물질의 초과를 방지해 유란시아 거주생명체들을 보호한다. 그러나 이 오존층이 조금만 두꺼워져도, 현재 지구 표면에 도달하는, 그리고 너희에게 가장 필수적인 비타민 중 하나의 조상인, 매우 중요하고 건강을-제공하는 자외선이 차단될 것이다.

58:2.3 (665.6) 그런데도 너희 중 상상력이 빈약한 일부 필사적 유물론자들은 물질 창조와 인간 진화를 어떤 우연으로 간주하기를 고집한다. 유란시아의 중도자(中途者)들은, 우발적 우연의 법칙에 모순된다고 자신이 판단하는, 그리고 물질 창조에 지성적 의도가 들어있음을 명백하게 증명한다고 자신이 주장하는, 5만 가지 이상의 물리적 및 화학적 사실을 모아왔다. 그리고 이 모든 것에는, 그들이 주장하는 정신이 물질적 시공우주에 대한 계획과 창조 그리고 유지에 현존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물리적 및 화학적 범위 밖에서 발견하는 10만 가지 이상의 목록이 고려되지 않았다.

58:2.4 (666.1) 너희의 태양은 실제적으로 넘쳐흐르는 치명적 광선을 쏟아내며, 유란시아에서 너희의 쾌적한 삶은, 독특한 이 오존층 효과와 유사한, 겉으로 보기에 우연한 40가지 이상의 보호 작용에 해당하는 “뜻밖의” 영향력에 기인한다.

58:2.5 (666.2) 밤에 대기를 “덮는” 효과가 없었다면, 방열 작용으로 인해 열이 너무 신속하게 발산되기 때문에, 인위적 열 공급 없이는 어떤 생명체도 유지되지 못할 것이다.

58:2.6 (666.3) 지구 대기(大氣) 중 아래쪽 5내지 6마일은 대류권(對流圈)에 해당되며; 기상 현상을 일으키는 바람과 공기의 흐름이 있는 지역이다. 그 위에는 내부 전리층(電離層)이 있고 또 그 위에는 성층권(成層圈)이 있다. 지구 표면에서 위로 올라가면, 6내지 8마일에 이를 때까지 온도가 일정하게 하강하며, 꼭대기의 온도는 화씨로 약 영하 70도에 이른다. 화씨 영하 65내지 70도에 이르는 이 온도는 그 다음 40마일을 올라가는 동안 변함없으며; 온도가 일정한 이 구역은 성층권(成層圈)에 해당된다. 45내지 50마일의 고도에서, 온도는 다시 상승하고, 이 온도 상승은 오로라 현상이 있는 높이까지 계속돼 화씨로 1,200도까지 도달하며, 이런 강한 열로 인해 산소가 이온화(化) 된다. 그러나 그런 희박한 대기에서의 온도는 지구 표면에서 느낄 수 있는 열과 거의 비교될 수 없다. 너희의 전체 대기 중 반 정도가 지표면으로부터 3마일 이내에서 발견됨을 기억해라. 지구 대기의 꼭대기는 가장 높은 오로라 유광(流光)--약 400마일--에 의해 식별된다.

58:2.7 (666.4) 오로라 현상은 태양 흑점, 즉 지구의 열대성 폭풍우가 일어나는 것처럼 태양의 적도 위와 아래의 반대 방향으로 소용돌이치는 태양 폭풍우와 직접 관련된다. 그런 대기권 교란은 적도의 위 또는 아래에서 발생할 때 반대 방향으로 회전한다.

58:2.8 (666.5) 빛의 파장을 변경시키는 태양흑점의 위력은 이런 태양 폭풍 중심부들이 막강한 자력(磁力)으로 작용함을 보여준다. 그런 자장은 태양흑점 분화구로부터 대전(帶電)된 입자들을 공간을 통해 지구 외부 대기로 뿜어내며, 거기서 그것의 이온화 영향력이 그런 장관(壯觀)의 오로라 현상을 일으킨다. 그러므로 태양흑점이 최고도에 달했을 때--혹은 그 직후에--, 즉 그 점들이 비교적 더 널리 적도 부근에 위치했을 때 너희가 가장 큰 오로라 현상을 보게 된다.

58:2.9 (666.6) 나침반조차 이런 태양 작용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해가 뜰 때는 약간 동쪽으로 치우치고 해가 질 무렵에는 약간 서쪽으로 치우친다. 이것이 매일 일어나지만, 태양흑점 주기가 높은 곳에 있는 동안에는 나침반의 이런 편차가 거의 두 배에 이르게 된다. 낮에 일어나는 나침반의 이런 산만함은, 태양 광선에 의해 일어나는, 상층부 대기의 증가된 이온화 현상에 대한 반응이다.

58:2.10 (666.7) 너희의 장파 및 단파 라디오방송이 먼 거리까지 전달될 수 있는 이유는 성층권 밖에 있는 서로 다른 정도로 충전된 두 개의 전도(傳導) 구역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너희의 방송은 이런 외부 전리층의 구역에서 가끔 거세게 일어나는 심한 폭풍우에 의해 때로 교란된다.

3. 공간적 환경

58:3.1 (666.8) 우주 물질화의 초창기 동안, 공간 지역들은 방대한 수소 구름층, 즉 멀리 떨어진 공간 전반에 걸친 많은 지역의 특색을 지금 이루고 있는, 바로 그런 천문적 먼지 다발로 가득 차 있었다. 불타는 항성들이 복사(輻射) 에너지처럼 해체되고 흩어져 조직화된 물질 대부분은 원래 초창기에 나타난 이런 공간의 수소 구름 속에서 조성됐다. 또한 어떤 색다른 조건에서, 비교적 큰 수소 덩어리들의 핵심부에 원자 분열이 발생했다. 그리고 원자 조성 및 분열의 이런 모든 현상은, 극도로 가열된 성운들에서 일어나듯이, 복사 에너지의 짧은 공간 광선이 만조(滿潮)에 도달함으로써 일어난다. 이런 다양한 방사선을 동반함은, 유란시아에 알려지지 않은 공간-에너지의 한 형태다.

58:3.2 (667.1) 우주 공간의 이 짧은-광선 에너지 충전은 조직된 공간 범위들 속에 있는 모든 다른 형태의 복사 에너지보다 400배 더 크다. 짧은 공간 광선의 산출은, 불타는 성운들, 팽팽한 전기장(電氣場), 외부 공간, 또는 방대한 수소 먼지 구름들로부터 나왔든지, 질적으로 그리고 양적으로 온도와 중력 그리고 전자적 압력의 파동 그리고 그것들 속의 갑작스런 장력(張力) 변화에 의해 변경된다.

58:3.3 (667.2) 공간 광선의 기원에서의 이런 예측불허성은 회전하는 물질의 궤도에 의해서 뿐 아니라 많은 시공우주적 사건에 의해서 결정되는데, 변경된 원에서 극심한 타원형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동일한 물리적 지대 안에서조차, 비교적 큰 물질 행태의 그것과는 간혹 반대 방향으로 전자의 회전이 일어나기 때문에, 물리적 조건 역시 크게 변경될 수 있다.

58:3.4 (667.3) 방대한 수소 구름들은 실제적인 시공우주적 화학 실험소인데, 진화하는 에너지와 변질되는 물질의 모든 국면을 품고 있다. 또한 거대한 에너지 작용이, 매우 빈번하게 겹쳐지고 그럼으로써 광범하게 뒤섞이는 거대한 2진법(進法) 별들의 변두리에 있는 기체 속에서 발생된다. 그러나 널리 퍼지고 거대한 공간의 에너지 활동 중 유기적인 생명체--살아있는 물체와 존재의 원형질 씨앗--의 현상에 중요치 않은 것은 하나도 없다. 공간의 이런 에너지 조건들은 생명체 조성을 위한 기본적인 환경과 밀접한 관계가 있지만, 복사 에너지의 비교적 긴 광선들 중 어떤 것과는 달리, 원형질 씨앗의 원초적인 요소들에서 뒤 따라 일어나는 변경에 효력을 미치지는 않는다. 생명 운반자들이 이식(移植)한 생명체는 엄청나게 몰려오는 이런 모든 우주 에너지의 짧은 공간 광선에 대해 완전한 저항력을 갖고 있다.

58:3.5 (667.4) 이런 모든 핵심적인 시공우주적 조건은, 실제로 생명 운반자들이 유란시아에 생명체 형성을 시작할 수 있는 시기가 되기 전에, 적당한 상태로 진화됐어야만 한다.

4. 생명체-여명기

58:4.1 (667.5) 우리가 생명 운반자로 불리는 것 때문에 너희가 혼동해서는 안 된다. 우리가 행성들에 생명체를 운반할 수 있고 그렇게 하지만, 유란시아에는 어떤 생명체도 가져오지 않았다. 유란시아 생명체는 독특하고 이 행성에 고유하다. 이 구체(球體)는 생명-개조 세계며; 이곳에 나타난 모든 생명체는 바로 여기 행성에서 우리가 조직했으며; 유란시아와 똑같은 생명체 실존이 있는 다른 세계는 사타니아 전체, 심지어 네바돈 전역에도 없다.

58:4.2 (667.6) 550,000,000년 전에, 생명 운반자 단체유란시아로 돌아왔다. 우리는 영적 능력을 가진 존재들과 초(超)물리적 능력을 가진 존재들과 협동해, 이 세계의 원래 생명체 원형들을 조직하고 창시했으며 그 영역에 있는 쾌적한 물에 그것을 심었다. 행성 왕자캘리개스챠의 시대에 이르기까지 행성에 있는 모든 생명체는 (행성외계(行星外界) 인격체들은 제외하고) 우리의 독창적이고 균등하며 동시적인 3개의 해양-생명체 이식(移植)에 의해 기원됐다. 3개의 이 생명체 이식은 다음과 같이 구별할 수 있는데: 중앙 혹은 유라시아-아프리카 지역, 동부 혹은 오스트랄라시아 지역, 그리고 그린랜드아메리카 대륙을 포함한 서부 지역이다.

58:4.3 (668.1) 500,000,000년 전에, 원시적 해양 식물 생명체가 유란시아에 성공적으로 정착됐다. 남-북 아메리카를 위시해 그린랜드와 북극 땅 덩어리는 서쪽 방향으로 오랫동안 서서히 표류하기 시작했다. 아프리카 대륙은 동쪽과 서쪽에 바다 골짜기, 즉 본래의 대륙과 아프리카 대륙 사이에 있는 지중해를 조성하면서 약간 남쪽으로 이동했다. 남극 대륙오스트랄리아 그리고 태평양의 섬들에 의해 그 흔적을 알 수 있는 대륙이 남동쪽으로 떨어져 나갔고 그 날부터 멀리 떠내려갔다.

58:4.4 (668.2) 우리는 분리된 대륙 땅 덩어리의 동-서 방향 골짜기에 있는 중앙 바다의 보호된 열대 기후의 만(灣)들 속에 원시적인 형태의 해양 생명체를 심었다. 세 개의 해양 생명체 이식을 시행함에서 우리가 목적한 바는 나중에 땅이 분리돼 나갈 때, 각각의 대륙 땅 덩어리가 온화한 바닷물 속에 이 생명체를 잘 유지시키는 것이었다. 우리는 땅 위의 생명체가 태동되는 후기 시대에, 표류하는 이 대륙 땅 덩어리들을 거대한 해양의 물이 분리하게 될 것을 미리 내다봤다.

5. 대륙의 이동

58:5.1 (668.3) 대륙의 땅은 계속 표류했다. 지구 중심은 입방 인치 당 거의 25,000톤에 달하는 압력이 가해지고, 중력에 의한 엄청난 압력으로 인해, 쇠처럼 농도가 짙고 단단해졌으며, 내부 깊숙한 곳은 그 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굉장히 가열된 상태다. 지표면에서 아래로 내려갈수록 온도는 점차 증가하고 중심 부분은 태양표면 온도보다 약간 높다.

58:5.2 (668.4) 지구 덩어리 바깥쪽 1,000마일은 주로 다양한 종류의 바위로 구성돼 있다. 그 밑으로는 보다 조밀하고 무거운 금속 성분으로 이뤄져 있다. 초창기와 대기권이 생기기 이전 시대 내내 지구가 뜨겁게 가열되고 녹아 거의 액체 상태에 있었으므로 무거운 금속 성분이 안쪽으로 가라앉았다. 오늘날 지구 표면 가까운 곳에서 발견되는 금속 성분은 고대의 화산 활동에 의해 분출된 것과, 나중에 대규모의 용암으로 흘러나온 것, 그리고 그보다 더 후기에 운석에 의해 쌓인 것이다.

58:5.3 (668.5) 지표층(地表層)은 약 40마일 두께였다. 이 바깥쪽 껍질은 다양한 두께의 녹아있는 현무암 바다 바로 위에 떠 있고 그것에 의해 지탱되고 있으며, 그 바다는 녹아있는 용암으로 된 유동성의 층으로, 높은 압력 아래서 유지되지만 변화하는 지구 압력을 균등하게 지탱시킴으로써 지구 표면을 안정키면서 항상 이곳저곳으로 흐르는 경향이 있다.

58:5.4 (668.6) 오늘날에도 대륙들은 녹아있는 현무암으로 이뤄진 부드럽고 푹신한 이 바다 위에 여전히 떠 있다. 이런 보호 환경이 없었다면, 보다 심각한 지진들이 온 세상을 흔들어서 산산조각 냈을 것이다. 지진은 화산 폭발 때문이 아니라, 딱딱한 지각이 미끄러지고 위치가 변경되기 때문에 발생된다.

58:5.5 (668.7) 지각의 용암층(鎔巖層)이 냉각되면 화강암이 된다. 유란시아의 평균 비중은 물 비중의 5.5배보다 약간 더 무거우며; 화강암의 비중은 물 비중의 3배보다 조금 가볍다. 지구 중심은 물 비중의 12배에 해당된다.

58:5.6 (668.8) 바다 밑바닥은 땅 덩어리들보다 더 밀도가 높으며, 이 때문에 대륙들이 물 위로 솟아있게 유지된다. 바다 밑바닥이 해수면 위로 돌출하게 되면, 그것이 주로 현무암, 즉 땅 위에 있는 화강암보다 훨씬 더 무거운 용암 형태로 돼 있음이 발견된다. 다시 말해서, 대륙이 해저층(海底層)보다 가볍지 않다면, 중력에 의해 바다의 테두리가 땅 위로 올라오게 되겠지만, 그런 현상은 관측될 수 없다.

58:5.7 (668.9) 또한 해양의 무게는 해저층에 점점 더 센 압력을 가하는 요인이기도하다. 보다 낮은 곳에 있으나 비교적 더 무거운 해저층은, 누르고 있는 물의 무게와 더불어, 높은 곳에 있지만 보다 가벼운 대륙들의 무게와 비슷하게 된다. 그러나 모든 대륙은 해양 쪽으로 서서히 움직이려는 경향이 있다. 해저의 고도와 동일한 부분에 해당하는 대륙의 압력은 입방 인치 당 약 20,000파운드에 달한다. 즉, 이것은 해저로부터 15,000피트 솟아 있는 대륙에 의한 압력이 될 것이다. 해저의 수압은 입방 인치 당 약 5,000파운드에 불과하다. 이런 압력 차이가, 대륙이 해저층 쪽으로 미끄러지도록 하는 원인을 제공한다.

58:5.8 (669.1) 생명체가 존재하기 이전 시대 동안의 해저 함몰이 단일 대륙 땅 덩어리를 높이 밀어 올려서, 동쪽과 서쪽 그리고 남쪽의 변두리를 아래쪽으로 미끄러져, 밑에 있는 어느 정도의 점성을 갖는 용암대 위를 지나, 주변의 태평양 물속으로 들어가도록 측면 압력이 원인을 제공하도록 했다. 이런 현상은 대륙의 압력에 매우 완전한 보정(補整)을 제공했기 때문에 고대의 아시아 대륙 동쪽 연안에 폭 넓은 균열이 발생되지 않기는 했지만, 그 동쪽 해안은 그 후로 항상, 인접한 해양 심해(深海)의 낭떠러지 위에 맴돌고 있으며, 수중(水中)의 무덤 속으로 미끄러져 들어가게 되는 위협을 받고 있다.

6. 과도기

58:6.1 (669.2) 450,000,000년 전에, 식물로부터 동물 생명체로의 변환이 일어났다. 이런 변환은 열대성 기후의 보호된 만(灣)과, 분리된 대륙들의 광대한 해변의 환초(環礁)에 둘러싸인 바다에 있는 얕은 물속에서 이뤄졌다. 그리고 이런 발전은 모두 원래의 생명체 원형들 속에 이미 들어있던 것인데, 점차적으로 발생됐다. 초창기의 원시적 식물 형태의 생명과 후기의 잘 조직된 동물 유기체 사이에는 많은 변환 단계가 있었다. 오늘날에도 점액질(粘液質)의 모양이 잔존하며, 그것들은 식물로도 동물로도 분류되기 어렵다.

58:6.2 (669.3) 식물 생명체에서 동물 생명체에 이르기까지의 진화를 추적하더라도, 즉 가장 단순한 형태에서 가장 복잡하고 향상된 유기체까지 점진적으로 이뤄진 식물과 동물에 대한 단계적 계열들을 발견하더라도, 너희는 동물계의 대분류(大分類) 사이뿐 아니라 인류 발생 이전에 가장 발달된 선행인간(先行人間) 동물 유형들과 인간 종족 중 여명기 사람들 사이의 연결고리도 발견할 수 없을 것이다. 이런 소위 “잃어버린 연결고리들”은 영원히 잃어버린 상태로 남아있을 것인데, 이것이 전혀 존재하지 않았다는 단순한 이유 때문이다.

58:6.3 (669.4) 시대가 바뀌면서 급진적인 새로운 종족의 동물 생명체가 생겨났다. 그것은 미세한 변화들이 점차 누적된 결과로 진화된 것이 아니며; 완전히 성장된 모습으로 그리고 새로운 계층의 생명체로 나타났는데, 갑자기 나타났다.

58:6.4 (669.5) 새로운 종족과 다양한 종류의 생명 유기체들의 갑작스런 출현은 전적으로 생물학적인, 즉 엄밀히 자연적인 것이다. 이런 유전자 돌연변이에서 초자연적 간섭은 전혀 관련되지 않는다.

58:6.5 (669.6) 적당한 정도의 소금기 속에서 해양 동물 생명체가 진화됐고, 해양 생명체의 동물 육체 속으로 바닷물이 순환되게 하는 비교적 단순한 상태였다. 그러나 해양이 줄어들고 소금 농도가 점차 높아지자, 똑같은 상태의 이 동물들은, 소금기를 보존하는 독창적 기법에 의해 자신의 체액(體液) 속에 적당한 정도의 염화 나트륨을 유지하는 역량을 습득해 민물 속에서 생존하는 방법을 체득한 그 유기체들과 똑같이, 자신의 체액 속에 있는 소금기를 자율적으로 줄일 수 있는 역량을 진화시켰다.

58:6.6 (669.7) 바위 속에 들어 있는 해양 생명체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로, 원시적인 이 유기체들의 초창기 적응 투쟁을 발견할 수 있다. 식물과 동물은 이런 적응 시도를 끊임없이 하고 있다. 환경이 변화할 때마다, 그리고 언제든, 살아있는 유기체들은 끊임없는 변화에 자신을 적응시키기 위해 애쓴다.

58:6.7 (670.1) 생명체의 모든 새로운 종류의 해부학적 구조와 생리적인 장치는 물리적 법칙의 작용에 응하게 돼 있지만, 나중에 주어진 정신은 타고난 뇌의 수용력에 따라 보조 정신-영이 기증된 것이다. 정신은 육체적인 진화에 의존하지 않는 반면, 순전히 육체적이고 진화적인 성장에 의해 제공되는 뇌(腦)의 수용력에 전적으로 의존한다.

58:6.8 (670.2) 획득과 손실, 적응과 재적응의 거의 끝없는 순환을 통해, 살아있는 모든 유기체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 퇴보 또는 전진의 과정을 되풀이한다. 시공우주적 통일성을 달성하는 것은 존속되지만, 이 목표를 이루지 못한 존재는 도태된다.

7. 지질(地質) 역사책

58:7.1 (670.3) 생명체-태동기 또는 원생대 시절에 세계의 지각을 구성했던 방대한 암석류(巖石類) 덩어리가 지금은 지구 표면에서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그리고 그것이 후대에 퇴적돼 쌓인 모든 것의 아래에서 솟아오를 때, 그곳에서는 오직 식물과 초창기의 원시적인 동물 생명체만 화석으로 남아있음이 발견될 것이다. 고대에 물에 의해 퇴적된 이 암석 중 어떤 것은 그 후에 이뤄진 지층들과 뒤섞였고, 어떤 경우에는 초창기 형태의 식물 생명체 중 일부분으로 이뤄진 화석을 포함하고 있으며, 반면에 가장 높은 층 속에서는 초창기 해양 동물 유기체 중 보다 원시적인 형태 일부가 간혹 발견될 수 있다. 초창기 동물과 식물의 해양 생물체로 이뤄진 화석이 들어있는 가장 오래된 이 성층암 지층은, 많은 곳에 있는 분화되지 않은 고대의 바위 위에서 직접 발견될 수 있다.

58:7.2 (670.4) 이 시기의 화석 속에는 해초, 산호 모양의 식물, 원시적 원생동물 종류들, 그리고 스펀지처럼 생긴 과도기 유기체들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초창기 암석층 속에 그런 화석이 들어있지 않다는 사실이, 살아있는 생명체들이 그것의 퇴적기(堆積期)에 어느 곳에도 실존하지 않았음을 반드시 증명하는 것은 아니다. 생명체는 이런 초창기 전체에 걸쳐 매우 희소했고, 지구 표면으로 서서히 이동했을 뿐이다.

58:7.3 (670.5) 고대에 형성된 이 암석들이 현재 지구 표면에 있거나 표면에서 아주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고 그 지역은 현재 대륙 전체의 약 8분의 1에 해당된다. 가장 오래된 성층암 지층인, 이 과도기 암석의 평균 두께는 약 1.5마일에 이른다. 어떤 지점에서는 고대의 이 암석류가 4마일에 이르는 두께를 갖기도 하지만, 이 시기에 해당되는 것으로 생각되는 그 지층 중 다수는 후대에 이뤄졌다.

58:7.4 (670.6) 북 아메리카에서는 원시 화석이 들어 있는 고대의 이 바위 지층이 캐나다의 동부와 중앙 그리고 북부 지역의 지표면에 돌출 돼 있다. 또한 그곳에는 펜실바니아와 고대의 애디론댁 산맥에서 시작해 미시간위스콘신 그리고 미네소타를 거쳐 서쪽으로 뻗어 나간 이 암석으로 이뤄진 동-서 방향의 간헐적(間歇的) 능선이 있다. 뉴훤드랜드에서 앨라바마로, 그리고 알래스카에서 멕시코로 이어지는 다른 능선들도 있다.

58:7.5 (670.7) 이 시절의 암석이 세계 곳곳에 노출돼 있지만, 콜로라도 강이 흐르는 그랜드 캐년슈피리어 호수 근처에 있는 것들처럼 쉽게 확인되는 곳은 없으며, 화석이-들어있고 여러 층으로 돼 있는 그곳의 이 원시적 암석은, 먼 옛날에 일어났던 융기(隆起)와 지표면 변동을 입증한다.

58:7.6 (670.8) 지각 중에서 가장 오래된 화석이-들어있는 이 바위층은 주름지고 겹쳐졌으며 지진으로 인한 융기와 초창기의 화산 활동의 결과로 기괴(奇怪)한 모습으로 뒤틀어졌다. 이 시기의 용암 분출은 많은 철과 동과 납을 지구 표면 가까이 올려놨다.

58:7.7 (670.9) 위스콘신에 있는 세인트 크로익스 계곡보다 더 생생하게 그런 활동을 보여주는 장소는 이 지구 위에 거의 없다. 이 지역에서는 127회에 달하는 연속적인 땅 위로의 용암 분출과 이어지는 침수 현상 그리고 그 결과로 일어난 바위 퇴적 현상이 발생했다. 대부분의 상층부 암반의 퇴적 현상과 간헐적 용암 분출이 오늘날에는 일어나지 않더라도, 그리고 이것의 밑바닥이 지구 속 깊이 묻혀있더라도, 지나간 시대를 층화(層化) 된 모양으로 기록한 지층 중에서 65내지 70여개가 현재 밖으로 드러나 있다.

58:7.8 (671.1) 대부분의 땅이 해수면과 거의 동일한 고도를 가졌던 이런 초창기 시대에, 여러 차례의 연속적 침강과 융기가 발생됐다. 지각은 비교적 안정된 후기 시대에 막 접어들고 있었다. 초창기 대륙의 이동에 따른 굽이치는 현상들, 즉 상승과 하강 작용으로 인해 거대한 땅 덩어리들이 주기적으로 물에 잠겼다.

58:7.9 (671.2) 원시적 해양 생명체가 이뤄지던 이 시기에, 광대한 지역의 대륙 해안선이 작게는 몇 피트에서 크게는 반 마일에 이르기까지 바다 밑으로 가라앉았다. 고대에 형성된 사암과 역암 대부분은 이 고대 해안선이 침전돼 쌓였음을 보여준다. 이런 초창기 성층(成層)에 들어 있는 퇴적암들은 생명체가 기원되기 훨씬 전, 즉 지구 전역에 퍼진 해양이 나타났을 때 형성된 지층들 바로 위에 놓여 있다.

58:7.10 (671.3) 이런 변환기 암반 퇴적으로 이뤄진 지표층 중 일부에는 소량의 이판암이나 어두운 색깔의 점판암이 들어 있으며, 이것은 유기질 탄소가 존재했음을 나타내고, 그 다음에 계속된 석탄기 동안 지구 위에 널리 퍼진 식물 생명체 형태들의 원조가 실존했음을 증명한다. 이런 암석층 속에 있는 동(銅) 성분 중 대부분은 물에 의한 침전 현상에서 만들어진다. 어떤 경우에는 고대의 바위들 틈 속에서 발견되며, 고대의 보호된 해안선에 있던 완만한 늪지대의 물로부터 응축된 것이다. 북 아메리카유럽의 철광(鐵鑛)들은, 층을 이루지 않은 고대의 암석들 속에 그리고 생명체가 형성되는 변환기에 층을 이룬 후대의 바위 속에 부분적으로 포함돼 있는, 퇴적층과 분출된 지층에 들어 있다.

58:7.11 (671.4) 이 시절에, 지구 전체의 물 속에는 생명체가 퍼져 있었으며; 해양 생명체가 유란시아에 성공적으로 정착됐다. 깊이가 얕은 광대한 내륙의 바다 밑바닥은 풍부하고 울창하게 자라나는 식물로 점차 가득 차게 됐고, 반면에 해안선의 물에는 단순한 형태의 동물 생명체가 무리를 짓고 있었다.

58:7.12 (671.5) 이 모든 이야기는 세계를 기록한 방대한 “바위 책” 중 화석 기록에서 생생하게 전해지고 있다. 그리고 너희가 그것을 해독할 수 있는 솜씨를 습득하기만 하면, 거대한 이 생물지질 기록에서 반드시 진실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런 고대 해저 지층 중 다수는 현재 육지 위로 높이 솟아올라 있고, 여러 시대에 걸쳐 퇴적된 지층은 그 초창기에 생명체들이 어떻게 투쟁하며 살아남았는지 보여준다. 너희 중 어떤 시인이 “우리가 밟고 있는 이 흙도 한 때는 살아 있었다”고 표현한 것은 정말로 맞는 말이다.

58:7.13 (671.6) [현재 지구에 거하고 있는 유란시아 생명 운반자 단체의 일원에 의해 제시됐음]





Back to Top